kbs 실시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돌려막기인생 조회 13회 작성일 2020-11-13 08:31:34 댓글 0

본문

[다시보기] 미국 하루 사망자 2천 명 넘어…일본 신규 확진 자 ‘최다’ - 2020년 11월 13일(금) KBS 뉴스광장

[2020년 11월 13일(금) 주요뉴스]
· 미국 하루 사망자 2천 명 넘어…일본 신규 확진 자 ‘최다’
· 오늘부터 마스크 의무화…강원 24개교 등교 중단
· 바이든 정보브리핑도 못 받아…“인수인계 협조 해야”
· 추미애-윤석열, 또 충돌…검살, ‘요양병원 의혹’ 윤석열 장모 소환
· ‘서쪽 지역’ 미세먼지 주의…오후엔 수도권까지

▣ KBS 24시뉴스의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매일 오전 6시에 스트리밍 서비스를 재부팅합니다. 해당 시간대에 24시 뉴스를 시청하시는 분들은 라이브 플레이어창에 "종료" 안내문이 뜨는 경우, 24시뉴스 LIVE 창을 다시 실행해 이용해 주세요. ▣

KBS1, KBS2TV에서 선별된 뉴스, 시사, 다큐멘터리 프로그램들을 365일 24시간 실시간으로 전해드립니다.

▣ 실시간 편성정보(Schedule) : https://goo.gl/DRTpbv

▣ KBS 뉴스 보기
◇ PC : http://news.kbs.co.kr
◇ 모바일 : http://mn.kbs.co.kr

▣ 제보안내
◇ 카카오톡에서 'KBS뉴스' 검색
◇ 전화: 02-781-1234
◇ 홈페이지: https://goo.gl/4bWbkG
◇ 이메일: kbs1234@kbs.co.kr

▣ KBS뉴스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goo.gl/qCWZjZ
▣ KBS뉴스 유튜브 커뮤니티 : https://goo.gl/6yko39

#뉴스광장 #다시보기 #KBS24

[뉴스해설] 아직 못다 이룬 ‘전태일의 꿈’ / KBS뉴스(News)

손봉호 객원 해설위원

오늘은 열악한 근로조건에 항의하며 분신한 전태일 열사의 50번째 기일입니다. 그러나 반세기가 지난 오늘에도 현장에서 목숨을 잃는 근로자는 하루 평균 5명이 넘어 OECD에서 부끄러운 1윕니다. 철학자 로울즈는 최소 수혜자에게 최대이익을 주는 것도 정의라고 했는데, 근로자들의 최대이익은 커녕 그들의 생명도 지켜주지 못한다면 정의로운 사회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사람의 목숨은 천하보다 귀하다고 합니다. 더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한 자발적인 희생 외에는 어떤 것도 사람의 생명과는 바꿀 수 없습니다. 공리주의가 말하는 “최대다수의 최대행복”보다도 한 사람의 생명이 더 소중합니다. 비록 많이 늦었지만 최근 KBS가 산업재해 문제를 심각하게 다루고 있고 정치계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논의하고 있어 기대가 큽니다. 기업의 이익에 책임을 진 기업주가 그 이익을 위하여 일하던 근로자의 목숨과 상해에도 책임지는 것은 당연합니다. 어떤 유예나 예외 없이 하루빨리 통과되기 바랍니다. 동시에 제구실을 못하는 산재보험제도도 같이 고쳐주기 바랍니다.

전태일 열사가 숨을 거둔지 50년이 지난 오늘, 당시 비참했던 노동 환경은 많이 나아진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하루가 멀다 하고 안타까운 희생이 이어지고 있고, 또 법과 제도가 달라진 노동 현실을 따라가지 못해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근로자들도 많습니다. 숱한 과로사 뒤에야 어제 뒤늦게 대책이 발표된 택배노동자가 그들이고, 여전히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는 영세기업 근로자들이 그들입니다. 전태일 열사 50주기가 단순한 기념일이 아니라 우리 노동환경 전반을 점검하는 계기가 돼야겠습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전태일 #노동운동 #인권

[뉴스광장 영상] 가을의 향기 / KBS뉴스(News)



... 

#kbs 실시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763건 1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cnu.daejeo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